‘사퇴 일주일 만에’ 이낙연 사직안, 국회 본회의 통과

한국뉴스


 

‘사퇴 일주일 만에’ 이낙연 사직안, 국회 본회의 통과

시사뉴스 0 283 0 0
국회는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서 본회의를 열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의원직 사직안을 처리했다. ⓒ고성준 기자
▲ 국회는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서 본회의를 열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의원직 사직안을 처리했다. ⓒ고성준 기자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15일, 관심을 모았던 ‘이낙연 사직안’이 국회 본회의서 가결 처리됐다.

이날 국회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의원직 사직안을 본회의 표결을 통해 재석 209석, 찬성 151석, 반대 42석, 기권 16석으로 가결 처리했다.


이 전 대표는 표결에 앞서 이날 신상발언을 통해 “꽤 오랜 고민이 있었다. 결론은 저를 던지자는 것”이라며 “정권 재창출이라는 역사의 책임 앞에 제가 가진 가장 중요한 것을 던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보다도 서울 종로 구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저에게 임기 4년의 국회의원을 맡겨주셨지만 그 명령을 이행하지 못하게 돼 사죄드린다”며 “저의 보좌진 여러분들께도 사과드린다”고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제 결심을 의원 여러분께서 받아주시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가결을 요청했다.

앞서 지난 13일엔 윤희숙 전 국민의힘 사직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해 가결 처리됐던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8일, 광주광역시의회서 호남권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의원직을 버리고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정권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당과 대한민국에 제가 진 빚을 갚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5·18 영정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보를 내놔야 한다”며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에 합당한 후보를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대표의 사직안이 이날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민주당 의석수는 170석에서 169석으로 감소하게 됐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