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NEWS,3세에서 12세 어린이들 무료 독감 예방 접종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NZ NEWS,3세에서 12세 어린이들 무료 독감 예방 접종

일요시사 0 211

099bd4590a9c075b1c6b7be583638fbb_1656433385_767893.jpg
 

키위뱅크와 TSB도 금리인상


Kiwibank와 TSB 가 고정 주택 대출 금리를 인상했다.두 은행은 지난 주 대부분의 다른 주요 은행들의 금리인상을 뒤 따랐다.Kiwibank 는 1년 고정금리를 경쟁력 있는 5.19%로 주요 은행들 중 유일한 수준이며, 2년 고정금리는 5.69%로 주요 라이벌 은행 두 곳과 경쟁하게 됐다. 

이 은행들은 주요 경쟁 시장인 2년 고정금리에서 ANZ 이나 ASB 보다 주택 대출 금리가 더 낮다.


TSB의 금리인상은 훨씬 더 완만하며 Kiwibank와 4개의 대형 호주 은행들보다 훨씬 낮은 위치에 있다.특히, TSB의 1년 대출 금리는 현재 4.85%이고 2년은 4.99%로 변동이 없다. 이는 5% 미만으로 줄어들고 있는 소수 은행들의 이자율 제공 중 하나이다.


Rabobank는 가장 높은 정기 예금 금리를 제공하는 은행으로서의 위상을 되찾기 위해 움직였다.SBS Bank의 4%의 1년 예금 금리 제공을 제외하고는 Rabobank는 현재 매 기간 마다 최고의 금리 제공을 하고 있다.

모든 은행을 통틀어 모든 기간 중 가장 높은 예금금리는 이제 5년 고정 금리로 Rabobank의 4.65%이다.


해외에 있는 키위들,내년 선거에 투표 가능


해외에 살고 있는 수십만 명의 키위들이 수년 동안 해외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2023년 선거에서는 투표할 수 있게 된다.정부는 코비드-19로 인해 일부 사람들이 귀국하지 못하자 내년 총선에서는 투표할 수 있는 해외거주 기간 마감일을 3년에서 6년으로 연장한다.


이러한 변경은 코비드-19 사태 이전부터 해외에 있었고 뉴질랜드로 돌아가지 않아 투표권을 놓쳤을 수 있는 40만명의 국외 거주자들에게 해당된다.


MIQ 추첨 시스템 때문에 많은 키위들이 집에 돌아갈 수 없었다는 것은 키리 앨런 (Kiri Allan) 법무부 장관이 인정한 것이다.선거 시스템에 제안된 변경 사항에는 정치적 기부도 포함된다.


현재 기부금은 $15,000 미만이면 익명으로 처리할 수 있었으나, 새로운 규칙은  $5000를 초과하는 모든 기부금은 실명으로 해야 한다.


어린이들의 무료 독감 백신 접종 예약 급증 예상 


백신을 투여하는 일반의들과 약사들은 어린이들의 무료 독감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한 예약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것이 고군분투하는 그들에게 더 많은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겨울에 미취학 아동들이 독감으로 입원하는 사례가 증가했다는 소식이 보건당국에 알려진 후 금요일부터 3세에서 12세 사이의 어린이들은 무료로 독감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독감으로 인한 겨울 질병은 국가의 보건 시스템에 극심한 압박을 가하고 있으며 일부 병원에서는 환자가 응급실에 오는 것을 피하기 위해 무료 GP 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백신을 제공하는 최전선에 있는 의료 종사자들은 예방 접종의 접근성 확대는 환영하지만 업무량의 추가를 지적했다.


네 번째 코비드-19 백신 접종, 대중화되지 않을 것 


보건 전문가들은 네 번째 코비드-19 백신 접종이 대중화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두 번째 부스터 접종 또는 네 번째 접종은 이제 50세 이상의 모든 사람들과 30세 이상의 보건, 노인 및 장애인 간호 요원들에게 제공된다


보건부는 대중들에게 최신 백신 접종을 받을 것을 권장하지만 처음 두 번의 접종보다 첫 번째 부스터 접종을 받은 사람들의 수가 훨씬 적다.


전체 적격 인구의 72.9%만이 1차 부스터 접종을 받았으며, 이는 98만 7천 여명이 부스터 접종을 받지 않은 것이다.처음 두 번의 코비드-19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의 1/4 이상이 3차 접종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4차 접종에 관심이 더 줄어들 것이고, 50%에 불과할 수도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아던 총리, NATO 정상 회담 참석 


저신다 아던 총리는 26일 유럽으로 출발했으며 그녀의 첫 번째 목적지는 중요한 NATO 정상 회담으로 뉴질랜드인으로는 처음으로 참석하게 된다.NATO동맹은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우크라이나 분쟁으로 인해 중국에서 눈을 떼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그러나 Ardern은 뉴질랜드가 중국의 침략으로부터 대만을 방어할지 여부에 대해 언급을 거부하고 있다.


총리의 유럽 순방은 거대한 회의의 마라톤으로 변모하고 있다.Ardern은 너무 빡빡한 프로그램이라며 '상자에 포장된 점심 식사 픽업', '상자에 포장된 저녁 식사 픽업'이라는 메모가 있다고 말했다.


아던은 정상 회담의 의제는 보다 광범위한 지역 안보 문제가 될 것이며 여기서 우리는 인도-태평양에서 보는 것에 대해 보다 폭넓게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것은 아던 총리가 중국과 태평양에서의 중국의 움직임을 의미한 것이다.처음으로 뉴질랜드, 호주, 일본, 한국이 NATO 정상회의에 초대되었다.북반구 군사동맹도 또한 중국을 우선순위로 보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는 뉴질랜드가 유럽 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동맹에 가입하도록 초청받지는 않을 것이며, 대신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NATO의 피어스 카잘레 (Piers Cazalet) 부 대변인은 Newshub Nation에 NATO와 뉴질랜드는 중국과 러시아와 같은 권위주의 국가의 부상에 함께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와 NATO는 2021년부터 파트너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2001년부터 대화와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정상 회담은 6월 28~30일 스페인에서 열린다.


뉴질랜드의 휘발유,전 세계 25개국에 비해 싸다? 


뉴질랜드의 휘발유는 전 세계 25개국에 비해 싸다고 한 휘발유 가격 추적 사이트가 밝혔다.


웹사이트 GlobaPetrolPrices.com는 공식 데이터 출처에 근거하여 각 국가가 95 옥탄 휘발유에 대해 리터당 얼마나 많은 달러를 지불하고 있는지를 나타낸다.


6월 20일까지의 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평균 95 옥탄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3.34 뉴질랜드 달러로 뉴질랜드가 리투아니아, 이탈리아, 벨기에, 바베이도스보다 휘발유에 더 적은 돈을 지불하고 있지만 헝가리, 알바니아, 리히텐슈타인보다 더 많은 돈을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싱가포르(3.69/L)와 홍콩(4.74/L)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다른 나라들과 핀란드(NZ$4.21/L), 아이슬란드(NZ$4.17/L), 노르웨이와 그리스에 비해 저렴하다.


그러나 호주의 95 옥탄 휘발유 가격은 2.26 뉴질랜드 달러로 뉴질랜드의 휘발유 가격은 여전히 호주보다 훨씬 높았다. 

휘발유가 가장 싼 나라는 베네수엘라, 리비아, 이란, 시리아, 알제리였다.


주식시장의 폭락, 키위 세이버 문의 쇄도


세계 주식시장의 급격한 폭락은, 불안한 투자자들로부터 뉴질랜드의 가장 큰 키위 세이버 제공업체에 대한 문의가 쇄도했다.


ANZ 인베스트먼트는 지난 한 주 동안 5월 전체 통화량만큼 많은 전화를 받았으며, 변동성, 계좌 가치 하락, 펀드 전환 여부 등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는 등 평소보다 통화량이 20%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Fiona Mackenzie ANZ 펀드매니지먼트 국장은 높아진 우려는 이해할 수 있지만 투자자들은 침착하고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며, 키위세이버가 장기적인 은퇴 투자라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금융시장이 오르락내리락한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며, 역사는 우리에게 금융 시장이 회복된다는 것을 말해줬으며, 일부는 다른 것들보다 빠르지만, 회복은 한다고 Mackenzie는 말했다.


Paul Huxford ANZ 투자책임자는 하락세를 원점으로 봐야 하며 미국의 주요 지수는 여전히 팬데믹이 발생하기 전 수준을 앞서고 있다고 말하며,사람들은 시장의 매도를 기억하지만, 각각의 약세장이 장기간에 걸쳐 회복과 최고치를 갱신했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힙킨스 장관,오클랜드 락다운 너무 오래 지속되었다고 


Chris Hipkins 전 COVID-19 장관은 뉴질랜드가 COVID-19 싸움의 초기 단계에서는 잘했지만 2021년 오클랜드의 긴 락다운이 너무 오래 지속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VNZ Q+A와의 인터뷰에서, 힙킨스는 코비드-19 대응 장관으로 지낸 2년의 열광적인 시간을 회상했다.힙킨스는 뉴질랜드가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달성한 전반적인 결과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그러나 Hipkins는 COVID-19가 지역 사회에 퍼지고 국경이 다시 열리기 시작하면 항상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후회가 없느냐는 질문에 힙킨스는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지식으로 되돌아보면 쉽지만 "그 당시에는 가지고 있던 정보를 바탕으로 결정을 내려야 했다."고 언급했다.


Hipkins는 일부 제한을 완화하기 위해 더 빨리 이동할 수 있었던 일부 영역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클랜드는 2021년 8월부터 락다운 상태로 100일 이상을 보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