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경선 중도하차 선언한 정세균 “백의종군 하겠다” 왜?

한국뉴스


 

대선 경선 중도하차 선언한 정세균 “백의종군 하겠다” 왜?

시사뉴스 0 223 0 0
13일, 돌연 대선 경선 중도 하차를 선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 ⓒ고성준 기자
▲ 13일, 돌연 대선 경선 중도 하차를 선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 ⓒ고성준 기자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를 펼치고 있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전격 대선 중도 하차를 선언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족한 저를 오랫동안 성원해주신 많은 분들게 고개숙여 감사드린다”며 “나라와 국민과 당으로부터 받은 은혜를 갚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함께 뛰던 동료들께는 응원을, 저를 돕던 동지들게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 고맙다, 사랑한다. 두고두고 갚겠다”며 함께 뛰었던 캠프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정 전 총리의 중도 하차 소식을 들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정말 존경하는 정치 선배님이고, 실제 내가 모셨던 분이고 지금도 정말 훌륭한 분”이라며 “우리 민주당의 보배 같은 원로다. 오늘 사퇴하지만 앞으로도 나는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이나 우리 민주당이 앞으로 가야할 길의 향도 역할을 아주 잘할 어른으로 생각한다”고 위로했다.

이날 돌연 정 전 총리의 중도 하차 소식이 전해지며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5차례 열린 지역순회 경선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마저 추월당하며 누적 득표율 4위로 밀려난 충격에 따른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이날 정 전 총리의 돌연 사퇴로 민주당 경선은 이 지사, 이낙연 전 대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김두관·박용진 의원의 5파전으로 압축됐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