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향년 86세로 별세

한국뉴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향년 86세로 별세

시사뉴스 0 208 0 0
14일, 타계한 조용기 목사 ⓒ뉴시스
▲ 14일, 타계한 조용기 목사 ⓒ뉴시스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14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가 타계했다.


조 목사는 이날 오전 7시13분께 서울 연건동 소재의 서울대병원에서 향년 86세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지난해 7월, 교회 집무실 출입문에 머리를 부딪히는 사고로 뇌출혈 증세를 보여 수술을 받았던 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1936년 경남 울주군(현 울산광역시) 출생으로 한학과 동양 종교에 익숙한 부유한 집안의 5남4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조 목사는 부산공고 입학 당시 6·25전쟁으로 파병 나온 미군과 영어로 대화를 나누는 기회가 생겨 영어 실력을 키우기도 했다.

1958년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했던 고인은 최자실 전도사와 함께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서 작은 천막교회를 세우며 목회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바로 이 천막교회가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전신으로 알려져 있으며 오중복음, 삼중축복 등으로 성도들의 수가 급격히 늘었다.


1979년 신자 수 10만명, 1981년 20만명, 1984년 40만명, 1992년 70만명을 잇따라 돌파하며 큰 부흥을 이뤘다. 이 교회는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 교회로 등재되는 기염을 토했다.


고인은 1966년부터 1978년까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총회장을 역임했고 2008년 5월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이후 영산조용기자선재단 이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또 일간 신문 <국민일보>, 한세대, 순복음영산신학원, 미국 베데스다대, 굿티비 기독교복음방송 등을 설립하는 등 다방면에 조예를 보여왔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