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퇴론·인사번복 논란 속 김창룡 경찰청장 사의 표명

한국뉴스


 

용퇴론·인사번복 논란 속 김창룡 경찰청장 사의 표명

시사뉴스 0 206 0 0

윤석열 “국기 문란” 질책
임기 채 한 달도 안 남아

용퇴론,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 등 악재가 겹친 가운데 27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진 김창룡 경찰청장 ⓒ박성원 기자
용퇴론,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 등 악재가 겹친 가운데 27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진 김창룡 경찰청장 ⓒ박성원 기자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사의를 표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청장은 이날 오전 사의를 표했으며 12시에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서 브리핑을 통해 사의 배경 등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김 청장의 사의는 앞서 경찰 인사 번복 논란에 따른 후폭풍으로 해석된다.

인사 번복 논란은 지난 21일, 치안감 28명에 대한 경찰 보직인사를 단행한지 불과 2시간 뒤에 일부 변경된 명단이 발표되면서 불거졌다.


논란이 일자 경찰은 행안부 실무자의 실수로 최종안이 아닌 검토 중이던 안 중 하나가 발표된 실수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행안부는 대통령 결재 전에 인사안을 공표해 이번 사태가 발생했다는 입장을 냈다.


결론적으로 행안부와 경찰 양 측이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새로 비춰지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교통정리에 나섰다.


앞서 지난 23일, 윤 대통령은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말이 안 되는 이야기로 국기문란에 해당한다”며 경찰보다는 행안부에 힘을 실어주는 듯한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일각에선 내달 23일까지 채 한 달도 남지 않은 김 청장의 임기를 앞두고 결단을 내린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다른 일각에선 김 청장을 향해 ‘용퇴론’이 제기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4일, 용퇴론에 대해 김 청장은 “현재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직에 의해서 경찰청장이 해야 할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정면돌파를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윤 대통령의 ‘국기 문란’ 발언 나흘 만에 사퇴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