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심에 찍힌 안철수 사생결단 플랜B

한국뉴스


 

윤심에 찍힌 안철수 사생결단 플랜B

시사뉴스 0 1193 0 0

[일요시사 정치팀] 차철우 기자 =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대통령실의 찍어내리기에 앞날이 위험해졌다고 평가받은 인물 중 한 명이다. 다음 행보를 위한 셈법도 복잡해 보인 가운데, 그는 사실상 비윤으로 자리 잡았다. 전당대회 이후 안 의원은 비교적 조용히 민심을 다져나가면서 그 존재감은 점점 커져가는 모양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취재단

전당대회 후보로 나섰던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선거 룰이 당원 100% 투표로 바뀌면서 불리한 출발선에 섰다. 대통령실에선 안 의원을 적으로 규정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앞서 안 의원은 윤석열정부 연대보증인을 앞세운 바 있다. 중간에 철수(사퇴)하지는 않았으나 전대서 패배의 쓴 맛을 봤다. 국민의힘에 입당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았던 탓에 세력의 한계가 명확했다. 

다시 뛴다

‘윤심’의 선택을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긍정적인 점은 짧은 기간 내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까지는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당내 입지가 좁다는 점이 안 의원이 극복해나가야 할 숙제였다. 2위로 레이스를 마친 안 의원은 전대 이후 한동안 잠행을 이어나갔다.

그 역시 다음 콘텐츠 마련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안 의원은 민심을 다지는 게 답이라고 결론을 내린 모양새다. 조용했던 그가 마라톤 대회에 참석한 뒤 본격적으로 다시 뛰기 시작했다. 다시 민심 투어에 나선 셈이다. 

안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분당구를 자주 찾아 당원 캠페인을 벌였다. 야탑역 광장에 나가 직접 띠를 두르고, 당원 가입을 독려하며 민심을 두드리고 있다. 


안철수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안 의원은 거의 매일 분당을 찾고 있다. 일주일에 두 번씩은 아예 분당서 활동 중이며 당원 배가 운동도 일주일에 하루는 꼭 한다. 분당 소재의 세무서, 소방서, 경찰서, 성남교육지원청까지 방문하면서 활동 보폭을 더욱 넓히는 중이다.

숙련기술 스타트 멘토링 프로그램에도 참석하는 등 청년층 공략에도 열을 올린다. 또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서도 “청년을 빼 놓으면 안 된다”며 중도층에 다가간다. 현재 중도층의 국민의힘 지지세는 간신히 두 자릿수를 유지하는 수준이다.

이토록 안 의원이 지역구 표심을 다지고, 중도층을 챙기는 이유는 일각에서 나오는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다시 안 의원의 지역구에 출마할 가능성이 제기되자 이를 견제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차기 총선에 앞서 미리 지역민심을 다져놓겠다는 의도다. 

가만 앉아 있어도 본전 이상
지도부 실책에 존재감 커져

안 의원의 뜻은 확고하다. 한 라디오 인터뷰서 “분당갑 지역 현안을 해결하며 재미를 느낀다. 내년 총선서 지역구를 바꿀 생각이 없다”며 사실상 지역구를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견고히 했다.

자신의 고향인 부산을 방문하는 등 보수 텃밭으로 불리는 지역들도 미리 민심을 다져놓겠다는 심산이다. 앞서 안 의원은 부산을 찾아 당 대표직에 출사표를 던졌던 바 있다. 보수당에 몸담고 있는 이상 텃밭 표도 함께 일굴 필요가 있어서다.

이와 함께 ‘미래’ 등 자신이 그리고 싶은 청사진을 위해 여러 콘퍼런스도 참여하는 모습이다. 또 비정치적인 주제를 들고 나와 토크콘서트도 열 계획이다. 안 의원에게 민심은 유리한 카드다.


그의 전국적인 인지도는 이미 높은 상태로 민심에서는 안 의원이 유리한 편이다.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분당을 찾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역 주민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철수 의원실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분당을 찾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역 주민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철수 의원실

앞서 전대 때도 민심의 지지를 확인한 바 있다. 당 지도부는 민심 행보를 이어나가도 지지율 하락을 막지 못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과거 전대 돈봉투 살포 의혹이 악재로 작용했음에도 반사이익을 전혀 얻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안 의원은 이참에 민심 굳히기에 나선 가운데, 최근 내고 있는 현안 메시지도 이전과는 다른 기류가 흐른다. 

과거 대선 과정서 후보 단일화를 통해 손을 맞잡았던 윤 대통령과 안 의원의 관계는 상당히 가까웠다. 윤 대통령은 안 의원을 “우리 안 대표”라고 불렀고, 안 의원은 윤 대통령을 “손흥민과 케인의 관계”라고 치켜세웠었다. 

윤 대통령의 메시지에 밀착 스킨십을 하는 듯한 언급도 많았다. 최근에는 대놓고 대통령실에 우려를 표하는 메시지를 냈다. 

중도층으로 몸집 나날이 키우기
친윤 대안 세력으로 급 떠올라

대표적인 사안이 미국의 도·감청 의혹에 대해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는 점이다. 안 의원은 자신의 SNS에 “미국 정부 설명만 들을 게 아니다”며 “우리 정부는 실제로 미국 도청이 없었는지, 명백히 조사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뿐만 아니다. 대놓고 당내 상황과 관련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쓴소리를 내놓고 있다.  

한 언론과의 인터뷰서 지도부를 향해 날을 세우기도 했다. 잇따른 최고위원들의 설화에 대해 안 의원은 “징계, 사퇴로 해결하기 힘들다”며 반지성주의를 탈피하는 게 숙제”라고 비판했다. 지도부를 향해서는 “민심에 맞는 정책을 내야 한다”고 제언했다.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분당갑 지역을 찾아 당원 가입을 독려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안철수 의원실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도 분당갑 지역을 찾아 당원 가입을 독려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안철수 의원실

중도층 민심에 대해서도 우려를 드러냈다. 윤 대통령 당선 직후 중도 민심은 국민의힘에 유리하게 작용해왔다. 

그러나 당심 100%로 전대가 치러지면서 중도층 이탈이 시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같은 현상은 수도권 민심도 흔들리는 계기로 작용한 모양새다. 열심히 지역구를 찾았던 안 의원이 경기도 민심이 심상치 않다고 전하면서다.

안 의원의 상승 이유는 국민의힘 지지율 하락에 따른 반사이익을 얻는 격이다. 현재 국민의힘의 당 지지율은 3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는 안 의원이 2위를 기록한 뒤 반등할 수 있는 계기로 여겨진다. 존재감을 부각시켜 친윤의 대안으로 떠오르기 위한 행보인 셈이다. 


여전히 당내 세력이 약하다는 우려가 뒤따르지만, 내년 총선을 대비해 차근차근 세력을 넓혀 나가기 위한 포석을 다지고 있다.

달라진 메시지

한 정치권 관계자는 “안 의원은 민심 인지도가 높아 유리한 측면이 있다. 현 지도부가 계속 실책을 연발하면 안 의원의 존재감이 커진다”며 “안 의원이 자신의 존재감이 당내서도 더욱 커지면, 당내 의원들과도 본격적으로 소통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