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국내 화폐서 찾아볼 수 없는 이것은?

한국뉴스


 

<일요시사TV> 유난히 국내 화폐서 찾아볼 수 없는 이것은?

시사뉴스 0 939 0 0

우리나라의 화폐를 살펴보면 이순신 장군, 퇴계 이황, 율곡 이이, 세종대왕, 신사임당이 그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화폐 속 인물들을 살펴보면,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활동했던 독립운동가들은 도무지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이번 시간에는 우리나라 화폐에는 어째서 독립운동가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와 다른 나라에서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를 알아봤습니다.

영국의 식민지였던 미국은 1776년 7월4일 독립을 선언했고 이후 7년간 이어진 전쟁을 통해 독립에 성공했습니다.

그리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미정부는 화폐에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을 새겼는데요.

미국의 화폐는 1센트부터 100달러까지 총 12종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 중 1달러, 2달러, 10달러, 100달러에 각각 독립운동가의 모습이 들어가 있습니다.


먼저, 1달러 지폐 안에 들어가 있는 인물은 미국 1대 대통령이자 세계 최초의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입니다.

그는 독립전쟁의 총사령관으로서 영국과의 독립전쟁을 승리로 이끈 전쟁 영웅입니다.

다음, 2달러 지폐 안에 들어가 있는 인물은 미국의 초대 국무 장관이자, 제3대 미국 대통령이었던 ‘토머스 제퍼슨’입니다.

그는 1776년 7월4일에 발표한 미국의 독립선언서를 작성한 인물입니다.

다음으로 10달러 지폐 안에 들어가 있는 인물은 미국의 초대 재무부 장관이자 독립전쟁 당시 조지 워싱턴의 부관으로 활약한 ‘알렉산더 해밀턴’입니다.

그는 미국의 금융, 경제체계를 확립해 초창기 재정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100달러 지폐 안에 들어가 있는 인물은 발명가이자 정치인이고 독립운동가이기도 했던 ‘벤저민 프랭클린’입니다.


그는 미국의 독립을 상징하는 문서인 독립선언서, 프랑스와의 동맹조약, 독립을 승인한 파리조약, 미국 연방헌법 작성에 모두 참여한 유일한 인물입니다.

미국의 이웃 나라 멕시코의 경우, 독립운동을 이끈 ‘미겔 이달고 이 코스티야’, ‘호세 마리아 모렐로스’를 200페소 화폐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식민지였던 인도의 경우 비폭력 불복종 운동으로 독립운동을 이끈 ‘모한다스 카람차드 간디’의 모습을 모든 화폐의 앞면에 넣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 중국으로부터 독립한 몽골의 경우 독립운동 중 병으로 생을 마감한 ‘담딘 수흐바타르’의 모습을 100투그릭 이하의 모든 화폐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독립에 성공한 여러 국가가 자국 화폐에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을 사용한 것을 알 수 있었는데요.

이와는 달리, 우리나라 화폐에서는 독립을 위해 일제와 맞서 싸운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을 볼 수 없는 걸까요?

한국은행의 발권기획팀은 “화폐 도안의 인물은 업적과 품성이 위대해 많은 국민에게 존경의 대상이 돼야 하며 역사적 검증 과정에서 논란의 소지가 없을 뿐만 아니라, 현실적으로 그 인물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할 수 있어야 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한다”고 전했는데요.

여러 요인을 고려해 선정한 인물이라 하더라도 정치적, 종교적 이유로 화폐를 직접 사용하는 국민에게 거부감을 줄 수도 있기 때문에 이런 사정으로 각국의 발권 당국에서는 국왕과 같은 특별한 인물을 제외하고는 가급적 현존 인물을 피하고 있습니다.

사실 우리나라 화폐에도 독립운동가의 모습이 들어갈 기회는 있었습니다.

2007년에 한국은행이 5만원권과 10만원권을 발행하려 했을 때 앞면에 들어갈 인물 후보로 5만원권엔 유관순 10만원권에는 김구, 안창호 등이 올랐습니다.

이후 5만원권 같은 경우 ‘주도적인 여성상’을 보여주는 유관순보다 ‘현모양처’의 모습을 보여주는 신사임당이 대표적인 한국 여성의 모습에 가깝다는 이유로 선정됐고, 10만원권에는 김구가 선정돼 우리나라 화폐에도 독립운동가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듯 싶었습니다.

하지만 10만원권의 발행 자체가 무산된 데다 심지어 지금은 다른 인물이 논의되는 중인데요.


이를 안타깝게 여기는 국민들의 의견이 모여 일부 지역 상품권에서는 독립운동가들의 모습을 상품권에 새기기도 했지만, 그보다는 우리가 사용하는 화폐서 그분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기획: 임동균
구성&편집: 임동균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